고객센터

  1577-8382

 

   토 / 일 / 공휴일에도

   오후 5시까지 진료

 

   365일 진료시간

   08:30 ~ 17:00

 


의학칼럼

부족해도, 넘쳐도 위험한 비타민D

게시일. 2021.03.16

 

 


부족해도, 넘쳐도 위험한 비타민D


                 

                                                  수원 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김준영 원장


 

밖에 날씨도 추운데다 코로나19로 어쩔 수 없이 실내생활이 늘어난 요즘이다. 야외활동이 줄어들면서 햇빛을 쬘 일이 줄어들었다. 햇볕을 쬐면 우리 몸에서 비타민D가 만들어 지는 것은 모두 알고 있다. 비타민D는 칼슘과 인이 흡수·이용되는데 필요하다. 또한 뼈를 형성하고 유지하는데도 큰 역할을 한다.


만일 비타민D가 부족하면 골연화증이 생길 수 있다. 골연화증은 새로 형성되는 뼈의 조직에서 뼈 세포를 둘러싸고 있는 물질에 석회화 결함이 생겨 골밀도가 감소되면서 나타나는 질환이다. , 뼈가 약해져서 압력을 이지지 못해 휘게 되거나 부러지기 쉬운 상태가 된다.


성장하는 어린이에게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 질병이 구루병이고, 성인에게서 나타나는 구루병을 골연화증이라고 한다. 성인에게 생기는 골연화증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 새롭게 만들어지는 뼈의 골화가 약화되는 것으로 엉덩이나 척추 등이 골절되기 쉽다. 이때 비타민D가 충분하더라도 칼슘 부족으로 인해 골연화증이 발생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남녀 성인의 하루 비타민D 충분 섭취량은 10이다. 11세 이하의 어린이는 5, 65세 이상의 장년층과 임산부, 수유부는 15㎍을 권장하고 있다. 비타민D는 햇빛을 쪼이면 피부에서 합성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식품 섭취를 통한 권장량을 정하기는 쉽지 않다. 우리 피부는 햇빛을 충분히 받으면 콜레스테롤로 비타민D를 합성할 수 있다. 우리 피부에는 7-디하이드로콜레스테롤이라는 스테롤 물질(유핵세포 막에 존재하는 구조지방질)이 함유되어 있는데 여기에 자외선이 닿으면 비타민D3로 전환된다.


햇빛에 충분히 노출되지 못한 경우 식품을 통해 섭취해야 한다. 연어나 고등어, 달걀노른자, 버터, , 우유 등에 함유되어 있다. 비타민D는 지용성이라 지방이나 기름과 함께 섭취하면 체내 흡수율이 높아진다.


그렇지만 과도한 비타민D 섭취는 위험하다. 고칼슘혈증(혈장 속의 칼슘 농도가 정상치보다 높은 상태)과 고칼슘요증(소변에 칼슘 배설이 많은 상태)을 일으키고, 연조직에 칼슘을 축척시킬뿐 아니라 신장과 심혈관계에 손상을 일으킨다. 비타민D 중독증상으로 식욕부진, 메스꺼움, 근력약화, 두통, 신장결석, 관절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비타민D 과잉증은 어린이에게서 잘 나타나는데, 특히 아기의 경우 비타민D에 매우 민감해 과량 섭취할 경우 성장지연, 혈관 수축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지금과 같은 겨울에는 옷을 많이 껴입기 때문에 피부를 통한 비타민D 형성이 부족할 수 있다. 시간이 날 때마다 햇볕이 잘 드는 곳에서 일광욕을 하는 것이 좋다. 반대로 여름에는 얼굴에는 선크림을 발라 가리더라도 팔이나 다리는 화상을 입지 않는 범위에서 하루 30분 정도 햇볕을 쬐는 것이 좋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