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설 연휴와 명절증후군 그리고 명절후유증

게시일. 2020.02.13

설 연휴와 명절증후군 그리고 명절후유증

 

                                                                 수원 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김준영 원장

 

1월 25일은 음력 11일로 새해를 맞는 의미의 명절이다. 조상들에게 차례를 지내고 어른들께 세배를 드린다. 그리고 한 해 동안 복을 빌며 복조리를 걸고 떡국을 먹는다. 어렸을 때 명절은 그저 학교에 안가고, 오랜만에 친척들이 모여 맛있는 음식을 먹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그렇지만 요즘 느끼는 명절은 많이 달라진 것 같다. 여러 매체를 통해 살펴보면 명절 갈등, 명절 이혼, 명절스트레스, 명절증후군, 명절후유증 등 부정적인 단어들이 많았다. 유독 명절에 문제가 발생하는 이유는 무얼까. 우선 신체적으로 힘들고 피곤하기 때문이라고 추정해본다.

 

작년 설 연휴가 끝난 후 한 온라인 매체에서 성인남녀 668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후유증에 대해 조사를 한 적이 있다. 그 결과 응답자의 66%가 설 연휴 이후 명절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대답했다. 많이 겪는 후유증은 육체피로·방전된 체력과 집중력 저하였다.

 

주부들은 명절증후군을 앓고 있는 대표적인 경우다. 명절을 앞두고 시작하는 명절증후군은 음식장만에서 최고조에 달한다. 음식 장만과 손님 맞이로 허리가 끊어질 것 같고, 손목이 너덜너덜해지는 기분이다. 물론 요즘은 명절문화가 많이 달라지면서 남성들의 참여도가 높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상당부분 주부들의 가사노동은 적어진 것 같진 않다. 특히 명절이 지나면 많은 주부들이 허리, 손목, 어깨 통증과 결림을 호소한다. 때문에 음식을 만들 때는 최대한 식탁과 의자를 활용하고,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주기적으로 자세를 바꿔줘야 한다. 수시로 다리를 펴서 근육을 이완시키고,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와 어깨, 손목을 스트레칭하는 것이 좋다.

 

고향에 가기 위해 장시간 운전 중에도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으면 근육이 경직되기 쉽다. 본인도 모르게 허리가 등받이에서 멀어지고, 목을 앞으로 내민 거북 목 자세는 목 관절뿐 아니라 척추에도 좋지 않다. 특히 지갑을 바지 뒷주머니에 넣고 장시간 앉아 있을 경우 엉덩이의 높이가 달라져 허리와 골반에 무리가 가기 쉽다. 장시간 운전할 때는 1시간마다 휴게소에 들러 휴식을 취하고, 굳은 근육을 풀어줘야 한다.

 

또 친척들과 함께 식사나 이야기를 할 때, 바닥에 앉는 경우가 많다. 윷놀이와 같은 놀이를 할 때도 마찬가지다. 이때 바닥에 양반다리를 한 채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는데, 점점 자세가 구부정해지면서 허리와 허리주변 근육에 부담이 증가하게 된다. 장시간 앉아 있을 때는 등받이가 있는 방석을 이용하거나, 자세를 자주 바꿔주고, 틈날 때마다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덧붙여 명절후유증을 줄이기 위해 연휴 마지막 날에는 여유를 두고 집에 돌아와 편하게 휴식을 취하고, 틈틈이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따뜻한 물로 족욕이나 목욕을 하고, 평소보다 조금 일찍 잠자리에 드는 것이 피로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명절증후군에는 가사노동이나 운전 등 육체적인 스트레스도 있지만, 사람들간의 관계에서 오는 정신적 스트레스도 있다. 명절을 맞아 한자리에 친척들이 모이면 사소한 일에도 신경이 곤두설 수 있고, 시댁과 처갓댁이 어렵고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서로에게 조금 더 배려하고, 집안일은 분담하고, 상대방에게 고마움을 표현하는 것이 명절갈등, 명절증후군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