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손목과 새끼손가락 통증, 척골충돌증후군

게시일. 2019.08.29

  가만히 앉아있거나, 누워있을 때도 쉬지 않고 움직이는 신체 부위는 일 것이다. 또한 요즘에는 장소를 가리지 않고 남녀노소 모두 한 손에 스마트폰을 쥐고 열심히 무언가를 보고, 찾고, 확인하고 있다. 손이 더 바빠진 것 같다. 그만큼 손목 관련 질환도 많아졌다.

 

손목과 엄지손가락 주변에 통증이 생기는 손목건초염, 손목이 저릿저릿한 타는 느낌이 나는 손목터널증후군, 새끼손가락 아래 부분에 통증이 나타나는 척골충돌증후군 등이 대표적인 손목 관련 질환이다. 이 중 손목건초염이나 손목터널증후군에 비해 척골충돌증후군이라는 질환 명은 생소하다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척골충돌증후군은 빨래를 짜거나 병뚜껑을 따려고 할 때, 문고리를 돌릴 때 찌릿한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의자를 짚고 일어서거나 무거운 물건을 한 손으로 들 때 통증이 심해지기도 한다.

 

손목관절을 만져보면 두 개의 뼈가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바로 요골과 척골이다. 척골은 새끼손가락 아래쪽에 있는 뼈이다. 요골에 비해 상대적으로 긴 척골이 수근골(손목뼈)과 부딪혀 관절 내 구조물에 손상을 주고 통증을 유발하는 증상이 척골충돌증후군이다. 심할 경우 척골과 손목뼈 사이에 있는 삼각섬유연골까지 충격을 받아 삼각섬유연골이 파열될 수도 있다. 

 

주로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을 가지고 있거나, 테니스나 골프 같은 손목에 무리가 가는 운동을 많이 하는 경우, 선천적으로 척골이 길어서 척골과 손목뼈 사이의 여유공간이 부족한 경우 척골충돌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손목부의 척골의 길이는 사람마다 다르다. 척골의 길이가 상대적으로 긴 사람은 같은 빈도로 손목을 사용했을 때 정상 길이를 갖고 있는 사람에 비해 척골충돌증후군이 발생할 확률이 높은 편이다. 또한 손목 관절의 퇴행성변화도 척골충돌증후군의 원인이 된다.

 

초기에는 손목 사용을 줄이고, 통증을 유발하는 자세나 동작을 삼가는 것만으로도 개선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약물치료나 깁스 및 손목 보호대 착용, 주사치료, 체외충격파 등으로 치료하기도 한다.


USO.jpg

그러나 보존적 치료만으로 호전되지 않는다면 뼈의 높이를 맞추는 척골 단축술을 시행해 손목 관절 내 괴사나 파열의 진행을 막아야 한다.

 

그 동안 손목통증으로 고통스러웠다면 손목을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또한 손목에 무리가 가는 행동은 피하고, 손목을 자주 사용해야 한다면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손목 돌리기나 양팔을 앞으로 뻗어 한 손으로 손등을 눌러 90도 꺾기나 손바닥을 들어 90도 꺾기 등의 간단한 동작이라도 말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