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겨울철 관절염 관리법, 얼음처럼 굳어버린 관절들… 더 빠르게 도는 '무릎 시계'

게시일. 2018.12.12

몸활동 둔해지면서 재활·근력보강 조치 필요 

박테리아 원인 화농성·면역 이상 류마티스 등 
종류·환자따라 속도·양상 달라 맞춤치료 해야 
연구 활발한 퇴행성, 큰수술 없이도 회춘 가능 

 

 

겨울은 관절염 환자들에게 혹독한 계절이다. 추운 날씨에 몸의 활동이 둔해지면서 더불어 관절의 활동에도 자칫하면 무리가 더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관절염은 연골이 없어지고 관절 주변에 염증이 계속 발생하는 질환이다. 무릎 뿐 아니라 손가락, 팔꿈치, 발목, 고관절 등 어느 관절에도 생길 수 있다.  

하지만 무릎에 생기는 관절염은 환자의 활동을 제한하기 때문에 괴로움의 정도가 크다. 계단을 이용하기가 어려워지고 방바닥에 주저앉았다 일어서기도 힘들기 때문에 생활에 많은 불편함을 초래한다.  

관절염의 종류는 화농성, 류마티스, 퇴행성, 반응성 등이 있다. 종류마다 진행 속도가 다르고 환자마다 발병 양상이 다양하기 때문에 그 특성에 맞는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 

화농성 관절염의 경우 박테리아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라 수 일 내에 관절을 망가뜨리고 생명까지 위독해 질 수 있어 초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면역체계의 이상으로 동시에 여러 관절을 서서히 망가뜨릴 수 있어 퇴행성 관절염과 달리 젊은 여성에게도 많이 발견된다.  

우리가 잘 알고있는 퇴행성 관절염은 아주 서서히 진행되지만 병증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특정 동작이 어려워지고 악화되면 관절에 물이 차고 다리가 휘어지며 급격히 진행되는 특징이 있다. 특히 퇴행성은 특정 관절을 무리하게 사용할 때 주로 발생한다.  

엑스레이에서 정도가 심하지 않는 환자라도 통증이나 증상을 호소한다면 MRI 같은 정밀 영상 촬영을 실시해 볼 필요가 있다. 이 시기에 치료를 받으면 관절염의 진행을 지연시키는데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퇴행성 관절 치료에서 가장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는 분야가 '무릎'이다. 특히 관절 연골이나 연골 주변 조직을 치료하는 방법은 최근 몇 십 년 동안 놀라운 성장을 거듭해 왔다.  

줄기세포 연골 배양 기술, 유전자 기술의 발전으로 큰 수술 없이도 관절 나이를 젊게 만들 수 있는 많은 치료법이 개발되었다.  

그러나 불가피하게 주사나 보존적 치료로 별다른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경우 수술이 필요할 수 있어 정형외과 전문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개별 맞춤 치료법을 찾아야 한다.  

무릎 관절은 유산소 운동이나 근력강화운동, 체중 관리 등을 통해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다. 
 

그러나 이미 관절염 증상이 시작되었거나 주의가 필요한 환자라면 겨울철에는 적절한 치료로 안정을 취하고 재활을 하면서 관절의 가동범위와 근력을 보강하는 것이 겨울철 관절염 관리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적절한 치료의 판단과 치료 시점 등은 매우 중요한 선택이므로 숙련된 관절 주치의를 통해 진행하는 것을 추천한다. 

 

도움말 : 수원윌스기념병원 관절센터 양성철 원장

 

댓글(0)